육·해·공 무인이동체 테스트 베드 및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 조성
2027년 조성 완료 목표…1만5천개 신규 일자리 기대

경기 시흥시는 21일 배곧지구(면적 0.88㎢)를 '4차 산업의 글로벌 선도기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시흥시 "배곧지구에 1조6천억 투자, 4차산업 선도기지 조성"

이충목 시흥시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은 이날 "2027년까지 국내외 민간자본과 국비, 지방비 등 모두 1조 6천681억원을 투자해 배곧지구를 육·해·공 무인이동체 연구단지와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클러스터로 조성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배곧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배곧지구를 4차 산업 시대에 대비한 각종 무인이동체의 원천기술 개발 및 실험·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만들기 위해 서울대·연세대 등 6개 대학 및 현대모비스·삼성전자 등 40개 기업과 함께 산·학·연 연계 혁신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육상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미래모빌리티센터, 해상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 공중무인이동체 연구를 위한 항공연구센터 등의 설립 및 유치를 추진한다.

시는 또 배곧지구의 글로벌 교육·의료 복합 클러스터화를 위해 아시아개발은행 등 국제기구 및 서울대학교, 시흥배곧서울대병원(800병상 규모) 등과 손잡고 세계적인 의료기술의 연구·개발 및 전문 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시는 이같은 사업을 통해 이곳에서 1만5천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27일 제114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광주 4개 지구, 울산 3개 지구와 함께 시흥 배곧지구를 경제자유구역 추가지정 후보 지역으로 선정했다.

산업부가 관계 중앙 행정기관, 해당 지자체 등과 협의 후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상반기에 이곳을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하면 배곧지구는 황해경제자유구역에 포함돼 외국투자기업 등에 대한 세제 혜택, 사회기반 시설에 대한 국고 지원 등을 받게 된다.

2008년 6월 경기도 포승(20.13㎢)·향남(5.32㎢)지구와 충남 송악(13.02㎢)·인주(13.02㎢)·지곡(3.63㎢) 등 총 5개 지구 55.14㎢ 규모로 지정됐던 황해경제자유구역은 그동안 면적이 점차 축소되면서 현재는 포승지구(2.0㎢)와 현덕지구(2.3㎢)만 남아 있는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