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협회(대표 안건준)와 한화생명(대표 여승주)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한화생명 드림파크에서 ‘드림파크를 통한 스타트업 육성과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한화생명 드림파크는 기존 한화생명의 연수원을 리모델링한 공간이다.

벤처기업협회와 한화생명은 우수인력 육성과 벤처 생태계 정책개발 등을 위해 다양한 공동사업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생명은 벤처기업협회가 교육․행사 등을 개최할 경우 드림파크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협회 회원사들이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한다.
벤처기업-한화생명, 드림파크서 스타트업 육성 MOU

김진형 벤처기업협회 상근부회장(사진 오른쪽)은 “협회와 한화생명이 그간 쌓아온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벤처·스타트업의 창업과 성장, 인재 양성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성민 한화생명 미래전략실장(왼쪽)도 “한화생명은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다양한 경험을 쌓아 왔으며 이런 역량을 바탕으로 벤처기업의 대표기관인 벤처기업협회와 함께 벤처기업이 디지털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