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자체적으로 '미스터리 쇼핑'(암행 감찰)을 벌여 점수가 저조한 영업점에 투자상품 판매 정지를 내린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시중은행으로는 처음 도입하는 이번 제도는 펀드와 주가연계신탁(ELT) 등 투자상품을 이용하는 고객을 한층 보호하기 위해 마련하게 됐다고 신한은행은 설명했다.

먼저 전체 영업점을 대상으로 1차 미스터리 쇼핑을 시행해 결과가 부진한 영업점을 선정한다.

이어 해당 영업점을 대상으로 2차 미스터리 쇼핑을 진행해 재차 결과가 부진하면 '판매 정지 영업점'으로 정해 1개월간 투자상품 판매를 막고 해당 직원들에게 관련 교육을 한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영업 현장을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다음달 전 직원을 대상으로 미스터리 쇼핑 화상 강의를 하고 학습지도안을 제공하는 한편 업무 참고자료들을 만들어 배포해 창구 직원들이 업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활용한 판매 프로세스 점검 시스템도 도입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