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너구리 뒤집어보면 RtA로 읽혀
농심, 세 배 매운 신제품 출시
너구리? 외국인들은 RtA!

농심의 너구리엔 별명이 있다. 봉지를 뒤집어보면 한글 ‘너구리’가 영어 알파벳 ‘RtA’로 읽혀 네티즌 사이에서 ‘RtA라면’으로 불린다. 외국인들이 처음 지어낸 이 별칭을 이제 정식 제품으로 만날 수 있게 됐다.

농심은 기존 너구리보다 세 배 이상 매운 ‘앵그리 RtA’(사진)를 21일 출시했다. 면은 더 굵어졌고, 국물은 극강의 매운맛을 낸다. 라면 스프에 들어가는 고추 함량을 늘리고, 후추를 더했다. 홍합, 오징어, 미역 등 해산물 재료를 늘려 특유의 해물 풍미도 강화했다. 건더기 스프에는 다시마 너구리 캐릭터 모양의 어묵이 첨가됐다.

농심은 ‘세 배 사나워진 너구리’라는 콘셉트에 맞춰 앵그리 RtA는 포장 디자인을 바꿨다. 너구리 캐릭터의 눈에는 타오르는 불꽃을, 다시마 이미지에도 빨간 눈을 그려넣어 매운맛을 연상케 했다. 신제품은 봉지와 큰사발면 등 2종으로 나왔다.

농심은 앵그리 RtA가 해외 시장에서도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베이 등 해외 온라인 쇼핑 사이트에는 이미 너구리 봉지를 뒤집은 이미지를 내걸고 ‘RTA Neoguri’라고 병행 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