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후 첫 간담회…디얼라이언스 4월 합류, 올해 매출 25% 이상 개선 목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21일 "올해 3분기는 전통적인 성수기이면서 초대형 컨테이너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어서 조심스럽게 영업흑자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이날 연지동 사옥에서 작년 3월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합류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현대상선 재도약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매출은 작년보다 25% 이상 개선하고 영업이익은 3분기에 흑자로 전환한 뒤 4분기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배 사장은 "올해는 연초부터 미국·이란간 전쟁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으며,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등 글로벌 교역환경의 불확실성이 심화하면서 물동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선복량 증가율도 높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현대상선 배재훈 "초대형선 투입으로 3분기 영업흑자 전환 기대"

그는 "수요 공급에 민감한 시장이기는 하지만 시황의 갑작스러운 변동이 없으면 4분기도 흑자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어떤 환경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체질을 개선하는데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4월부터 세계 3대 해운동맹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에 합류한다.

종전의 2M(머스크·MSC) 얼라이언스의 전략적 협력관계와 달리 디 얼라이언스에서는 의사 결정에 동등하게 참여해 주도적인 시장 상황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다.

배 사장은 "기본적으로 2M보다 디 얼라이언스의 조건이 유리했다"며 "또 디 얼라이언스만 긴급구조펀드를 만들어 예전 한진해운 사태와 같은 어려움이 발생할 때 대비할 수 있게 돼 있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이와 함께 순차적으로 인수하는 2만4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선박 12척을 4월부터 아시아∼유럽 항로에 투입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인수하는 선박의 투입 노선은 디 얼라이언스 동맹사와 논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배재훈 "초대형선 투입으로 3분기 영업흑자 전환 기대"

배 사장은 "중국에서 미국이나 유럽으로 가는 수출화물, 즉 헤드홀(Head haul) 물량을 채우는 것은 가능하겠지만 유럽이나 미국에서 되돌아오는 백홀(Back-haul) 물량을 얼마나 채울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이를 위해 지역별 백홀 영업 전문가를 영입했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사장은 "2만4천TEU급 선박의 도입으로 원가 비용 경쟁력이 좋아질 것"이라며 "미래 예측은 쉽지 않지만 운임과 유가, 수요 공급 등이 현재의 예측대로 갈 경우 흑자 전환이 가능하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상황에도 흑자 전환을 못 하면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 아닌가"라며 "현대상선은 그동안 물리적 수술 내지는 외과수술을 했고 앞으로도 원가 절감 노력 등을 더욱 강화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작년 SWAT실, 물류서비스전략TF를 새로 설치하는 등 조직을 정비해 업무 혁신을 통한 기업 체질 개선에 주력해왔다.

TEU당 50불 수익 개선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 등 비용 절감 노력도 전사적으로 시행했다.
현대상선 배재훈 "초대형선 투입으로 3분기 영업흑자 전환 기대"

이와 함께 올해 7월 오픈을 목표로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운영 시스템'(가칭 NEW GAUS)을 구축하는 등 차세대 시스템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하반기까지 시스템의 90% 이상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정보기술(IT) 신기술 접목 등을 위해 대우조선해양과 기술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연구 개발도 병행하고 있다.

사명 변경도 검토 중이다.

배 사장은 "한국 해운의 재건이라는 미명 하에 과거의 안 좋았던 기억을 버리고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하면서도 그동안의 일을 이어갈까 고민 중"이라며 "사원 간담회 등을 통해 2월 중에 결정하고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 사장은 "모든 걸 초보 운전이라고 생각하면서 관련 임원, 원로 얘기 들으면서 하려고 한다"며 "또다시 우리나라 해운에 불행한 사태가 오면 안 되기 때문에 상황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갖추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