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급락에 달러예금↑…외화예금 794억불로 1년9개월 만에 최대

지난해 12월 원/달러 환율이 급락하자 기업과 개인의 외화예금 잔액이 794억달러 규모로 불어났다.

원화 강세에 기업은 수출대금을 예금에 쌓아두고, 개인은 달러화를 사 모으면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12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전월보다 45억7천만달러 늘어난 794억4천만달러였다.

이는 2018년 3월 말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대규모다.

지난해 말 원/달러 환율이 1,150원대까지 내리면서 기업 달러화 예금이 불어났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전체 외화예금 가운데 달러화 예금 잔액은 687억8천만달러로 2018년 3월 말 이후 가장 많았다.

기업 달러 예금은 533억8천만달러, 개인은 역대 최대인 154억달러였다.

엔화 예금은 3천만달러 줄어든 44억5천만달러, 유로화 예금은 1억9천만달러 감소한 32억9천만달러였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예금 잔액은 원/달러 환율 움직임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환율 하락에 기업들이 수출대금을 예금에 넣어두면서 이들의 외화예금이 불어났다"고 말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환율급락에 달러예금↑…외화예금 794억불로 1년9개월 만에 최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