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연구원 "농림어업 취업자 계속 증가해 141만명 전망"
"올해 농가소득 4천500만원 예상…공익직불제 도입 효과"

5월 시행을 앞둔 공익직불제로 인해 올해 농가소득이 평균 4천500만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0년 농업 및 농업경제 동향과 전망'을 21일 발표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농가소득은 4천490만원으로, 지난해 4천265만원(추정)보다 5.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공익직불제 도입에 따라 보조금 소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데 따른 결과다.

중장기 농가소득은 연평균 1.7% 증가해 2029년에 5천35만원 내외가 될 것으로 관측됐다.

올해 농업생산액은 지난해 50조4천280억원보다 0.8% 늘어난 50조4천380억원이 될 전망이다.

쌀 가격 상승으로 재배업 생산액이 1.4% 증가하는 반면, 돼지·오리 가격 하락으로 축잠업 생산액이 0.3%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농가인구는 지난해보다 1.5% 감소한 224만명이 될 것이라고 연구원은 예상했다.

65세 이상 농가인구의 비중은 지난해보다 0.7%포인트 높아진 46.2%로 농촌의 고령화 추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농림어업취업자수는 귀농귀촌 등의 영향으로 증가세가 이어져 지난해보다 1% 늘어난 141만명으로 예상됐다.

올해도 경지면적과 재배면적 감소세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경지면적은 158만㏊, 재배면적은 164만㏊로 나란히 0.6%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식품소비행태 변화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수입과일과 육류 소비가 각각 연평균 1.5%, 0.7% 증가하는 반면, 곡물과 채소 소비는 각각 0.9%, 0.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농식품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2.2% 증가한 67억6천만달러에, 수입액은 4.9% 증가한 290억2천만달러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올해 농식품 무역수지 적자는 지난해보다 5.8% 증가한 223억달러가 될 전망이다.

연구원은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농업전망 2020'에서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