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서 최종 프레젠테이션…문체부, 최종 선정 결과는 이달 말
부산, 관광 인프라·외국인 관광객 분산효과 강조
인천, 외국인 관광객 접근 편의·관광자원 다양
"500억 잡아라"…국제관광도시 선정 놓고 '부산 vs 인천' 격돌

첫 국제관광도시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해 부산과 인천이 마지막으로 격돌했다.

21일 오전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국제관광도시 선정 최종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최종 후보는 부산과 인천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광역시 중 1곳을 국제관광도시로 선정,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500억원을 지원한다.

두 도시 모두 미리 제출한 국제관광도시 육성 기본계획을 토대로 도시 역량과 경쟁력, 지정 필요성, 주요 사업과 추진방안 등을 발표하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쳤다.

"500억 잡아라"…국제관광도시 선정 놓고 '부산 vs 인천' 격돌

부산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두 번,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력과 한 해 40개가 넘는 축제와 국제행사를 치르는 '검증된 국제관광컨벤션 도시'라는 점을 내세웠다.

서울에는 없는 바다를 가진 자연환경, 제주에는 없는 관광 도시 인프라를 강조했다.

해수욕장 7곳, 피란수도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문화유산, 벡스코와 해운대 특급호텔을 중심으로 한 마이스 경쟁력, 내년에 완공되는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등을 강점으로 부각했다.

국제관광도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분산하자는 취지이기 때문에 수도권인 인천은 적합하지 않다는 점도 내세웠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은 지역에 관광거점 도시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관광객 수가 배 이상으로 늘어나는 효과를 봤다"면서 "외국인 관광 분산효과가 뚜렷하고 해양레저와 관광 인프라가 풍부한 부산이 남부권을 대표하는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500억 잡아라"…국제관광도시 선정 놓고 '부산 vs 인천' 격돌

인천시는 우선 외국인 관광객의 접근 편의성이 국내에서 독보적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현재 인천공항·인천항을 통해 외국 관광객의 71.4%가 입국하고 있고, 작년 동양 최대 규모 크루즈터미널 개장에 이어 올해 6월에는 신국제여객터미널이 개장한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또 국내 최초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송도, 전국 유일하게 복합리조트 클러스터를 보유한 영종도를 기반으로 융복합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168개의 섬, 광활한 갯벌과 습지, 북방한계선(NLL) 인근 서해평화관광벨트, 지붕 없는 박물관 강화도, 근대문화 개항장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한 점도 국제관광도시로 지정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밝혔다.

김은경 인천시 대변인은 "인천만의 특별한 글로벌 관광 자산을 개발하고 융복합 관광산업을 육성해 왔다"며 "인천이 국내 첫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돼 대한민국 관광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관광도시 선정 결과는 이달 말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