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상의 조사결과, 유통경쟁력 위해 규제 완화 필요
광주 소매유통업 올해 1분기 전망 어두워

올해 1분기 광주지역 소매유통업 전망이 전분기보다 어두운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상공회의소가 지역 67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1분기 소매유통업 경기 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RBSI는 74로 전분기 81보다 7포인트 하락했다.

RBSI( Retail Business Survey Index)란 유통업체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지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업태별로는 백화점(전분기 100→ 1분기 75)과 슈퍼마켓(74→63)은 전분기보다 경기 전망지수가 하락했고, 대형마트(73→82)와 편의점(81→82)도 경기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영활동 때 가장 큰 애로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55.2%)을 가장 많이 꼽았고, '비용상승'(23.9%)', '업태 간 경쟁 심화' (14.9%), '정부규제' (4.5%) 등을 들었다.

유통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정부가 노력해야 할 과제로는 '규제 완화 '(55.2%)'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시급 인하 및 조정' (16.4%), '제조업 수준의 정책 지원'(11.9%), '전문인력 양성'(3.0%), '신제품 개발 및 사업화 지원' (3.0%)', '출점 억제'(1.5%)', '경기 활성화'(1.5%) 등을 꼽았다.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21일 "내수침체, 일본 불매운동 등 대내외 경기 불황이 지속하면서 소매유통업체들의 체감경기가 2분기 연속 침체를 겪고 있다"면서 "규제 완화와 정책적 지원뿐 아니라 경기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