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시민사회와 함께 투쟁"…회사 "협상 진정성 보여야"
평화 기간 설정 이견·부분 직장폐쇄 유지…갈등 지속 우려
르노삼성차 한달만에 파업 중단…협상 타결까지는 산 넘어 산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결렬로 파업을 이어가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한달여 만에 파업 중단을 결정했으나 노사 갈등의 골이 깊어 사태 해결까지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20일 오후 부산 신호공원에서 조합원 총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향 등을 협의한 데 이어 노조 집행부 회의와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21일부터 전격적으로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다.

노조는 임단협 결렬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연말까지 예고 파업을 벌인 데 이어 새해 들어서도 1∼2시간씩 지명파업을 하는 '게릴라식 파업'을 이어갔다.

이에 회사도 지난 10일부터 야간근무조를 없애고 비조합원과 파업 불참자 등으로 주간 근무만 하는 방식으로 부분 직장폐쇄를 단행하며 '강 대 강' 대치로 맞섰다.

이 과정에서 노조원들의 파업 참여율은 계속 떨어졌고 부분 직장폐쇄 이후에는 20%대까지 곤두박질했다.

부산공장의 생산실적도 부분 직장폐쇄 이후 정상적인 주간 근무조 생산량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노조 파업의 동력을 떨어뜨렸다.
르노삼성차 한달만에 파업 중단…협상 타결까지는 산 넘어 산

노조는 파업 중단을 결정하면서 시민사회와 함께 르노삼성차 노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는 지난 14일 성명을 내고 르노삼성차 노사는 물론 부산시, 지역 경제계, 협력업체 등이 참여하는 시민회의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노조는 앞으로 시민회의에 참여해 지역사회와 함께 임단협을 포함한 르노삼성차가 안고 있는 여러 문제점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회사는 노조의 파업 중단 결정에 대해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노조로부터 구체적인 파업 중단 이유와 향후 일정 등에 관해 들은 바가 없다"며 "앞으로 진정성 있게 협상을 재개하겠다는 것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회사는 파업 중단과 협상 재개 의지를 확인하고자 다음 달 14일까지를 평화 기간으로 정하고 성실한 교섭에 나설 것을 노조에 제안했다.

이에 노조는 단체행동 중단만으로 충분하다며 교섭을 위한 평화 기간 설정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 갈등의 불씨는 여전한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이전에도 노조원들이 협상을 재개하기로 해놓고선 1∼2시간씩 게릴라식 파업을 벌인 적이 있기 때문에 협상 재개의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회사는 21일 주간조 근무에 파업 조합원을 합류시키지 않고 여전히 비조합원 등으로만 생산라인을 가동하고 있으며 부분 직장폐쇄도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 한달만에 파업 중단…협상 타결까지는 산 넘어 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