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21일 캄보디아법인이 현지 최대 상업은행 중 하나인 아클레다은행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안타증권은 "지난달 말 캄보디아증권거래소(CSX)에서 아클레다은행(ALEDA Bank)의 기업공개 건에 대한 승인을 받고 단독 주관사로서 현지 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달 초 예정된 증권거래위원회(SECC) 최종 승인 후 수요예측과 공모 청약 등의 절차를 거쳐 4월 초 상장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유안타증권은 "아클레다은행이 2018년 말 기준으로 업계 최대인 262개의 점포와 1만2천177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대출자산, 이자, 비이자수익 부문 업계 1위인 캄보디아 최대 상업은행"이라며 "현지 최초의 은행 IPO"라고 말했다.

유안타증권은 국내 증권사로는 유일하게 캄보디아 현지에 법인을 두고 있다.

한경태 유안타증권캄보디아 법인장은 "아클레다은행 상장 시 시가총액이 3조원 규모로 캄보디아 경제를 대표하는 상업은행이 상장된다는 점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시장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캄보디아 자본시장에 해외투자가 본격화되고 이를 바탕으로 캄보디아가 베트남의 뒤를 이어 동남아시아의 성장엔진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