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도 시행 이래 최대 규모…"협력사 상생·지원 강화"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지난해 하반기분 인센티브 총 417억4천만원을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하반기 인센티브는 2010년 이 제도를 시행한 이래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 지급 규모를 확대, 총 지급액 누계는 3천476억5천만원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22일에도 협력사 임직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하반기 인센티브 417억원 지급

삼성전자는 또한 2012년부터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이번 설에는 15억4천만원을 지급한다.

2012년부터 지급된 상품권 규모는 258억3천만원이다.

이밖에 2018년부터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운영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를 지원, 우수 인력 양성을 돕고 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와 상생하고 사기 진작을 하는 것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사를 위한 다양한 제도·지원으로 파트너십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