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
LG생활건강, 왕실의 격조 '천율단 태후세트'…귀한 분께 특별함 선사하세요

소중한 사람에게 전할 설 선물로 화장품, 생활용품처럼 실용적이면서 기분 좋아지는 선물이 또 있을까. 평소에 사용하던 제품, 또는 한번쯤 써보고 싶었던 제품이라면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모두 기분 좋은 선물이 될 수 있다.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에서는 최고급 선물세트인 ‘천율단 태후세트’를 선보였다. 왕후의 삼작 노리개 매듭이자 ‘장수와 평안’을 상징하는 낙지발술 노리개를 달아 의미를 더했다. 후 천율단 제품으로 구성된 최고급 스페셜 세트로, 조선 왕실의 포장 방식을 고급스럽게 재현했다. 화율 밸런서와 화율 로션, 화율에센스, 화율크림 정품과 이들 제품의 증정품, 환유라인 제품 4종의 증정품도 함께 들어 있다. 가격은 110만원대.

노화 관리에 관심이 많은 사람에게는 숨의 ‘로시크숨마 하이엔드 세트’(59만원대)를 추천할 만하다. 이 제품에는 동서양의 발효 비방을 조화롭게 담은 숨의 로시크숨마 제품군이 들어 있다.

특히 안티에이징 에센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엘릭서 에센스 시크리타’, 출시하자마자 판매가 급증한 골든 베이스, 골든 립스틱 딥레드, 골든 쿠션 등이 함께 구성돼 있다.

20만원대 선물세트를 찾는다면 오휘의 ‘더 퍼스트 제너츄어 시그니처 세트’(25만원대)와 이자녹스의 ‘테르비나 AD 3종 기획세트’(20만원대)가 실용적이다. 오휘의 더 퍼스트 제너츄어의 스킨소프너, 에멀전, 앰풀 어드밴스드 등 3종 정품이 들어 있는 더 퍼스트 제너츄어 시그니처 세트는 증점품도 여럿 구성돼 있다. 이 제품은 피부의 활력을 높여주는 모란 추출물이 들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실용적인 생활용품 선물세트로는 오가니스트 샴푸, 컨디셔너와 페리오 및 리치 치약, 온더바디의 보디워시와 비누 등으로 구성한 ‘쓰임가득 16호’(1만6900원)부터 가격대별로 다양하게 나왔다. 한방 제품인 리엔의 샴푸, 컨디셔너, 비누와 죽염 치약, 오가니스트의 모로코아르간 샴푸와 닥터그루트 제품까지 들어간 ‘쓰임가득 27호’(2만7900원), 리엔 로열젤리와 보양홈삼 제품 등으로 구성한 ‘리엔 명품 30호’(3만900원), 온더바디 대표 제품으로 구성한 ‘온더바디 투명피부 바디케어 세트 35호’(3만5900원), 귀족소금으로 불리는 히말라야 핑크솔트로 만든 치약 등이 들어간 ‘히말라야 핑크솔트 40호’(4만900원) 등도 인기 상품으로 꼽힌다.

탈모가 걱정인 사람에게는 닥터그루트의 ‘탈모 증상 완화 세트 VIP’(6만5000원대)를 선물하는 것이 좋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