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
롯데칠성, 100% 우리쌀로 빚은 대표 차례주 '백화수복'

백화수복은 ‘오래 살면서 길이 복을 누리라’는 뜻이다. 롯데칠성의 백화수복은 오랜 전통의 차례주로 받는 이의 건강과 행복을 비는 마음을 담은 제품이다. 1945년 출시돼 76년간 명맥을 이어왔다. 단일 브랜드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청주 생산량을 자랑하는 군산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다.

롯데칠성, 100% 우리쌀로 빚은 대표 차례주 '백화수복'

백화수복은 100% 국산 쌀로 만든다. 쌀의 외피를 30% 정도 도정해 사용한다. 또 저온 발효 공법과 숙성방법으로 청주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알코올 도수는 13도다.

우리 민족의 정성 어린 마음을 담아내기 위해 라벨은 동양적인 붓글씨체를 사용했다. 라벨과 병 입구의 포장재는 금색을 적용했다. 특유의 깊은 향과 맛으로 차게 마시거나 따뜻하게 데워 마셔도 좋은 제품이다. 제례용이나 명절 선물용으로 많이 쓰이며, 국가대표 차례주로 자리 잡았다.

차례 또는 선물용 백화수복은 제품 용량이 700mL, 1L, 1.8L 등 세 가지 제품으로 구성됐다. 소비자 편의나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소비자 가격은 일반 소매점 기준으로 700mL 4900원, 1L 7100원, 1.8L 1만1000원이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76년 전통의 백화수복은 조상들이 사용하던 대로 엄선된 쌀로 정성껏 빚어 만든 청주 제품”이라며 “가격도 5000원대에서 1만원대까지 합리적이어서 오랜만에 모인 가족과 함께 차례를 지내고 음복하기 좋은 술”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