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회장 서울 아산병원 빈소 현장

▽ 이낙연 김형오 박희태 오거든 등 정치권 조문
▽ 미국, 이스라엘, 멕시코 대사 등 해외 인사도
▽ 김형오 "신화적 성공을 한 기업인의 표상"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이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을 애도했다. 국내외 정치권은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해 "신화적 기업인의 표상"이라며 생전 업적을 기렸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20일 오후 1시52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신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10여분간 조문을 한 이 전 총리는 "개인적으로 고인을 뵌 적은 없지만, 빈손으로 일어나서 고도성장을 이루고 기적 같은 성취를 했다"며 "한국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던 주역들 중 한 분이었는데 그 어른마저 떠나시게 되어 애도를 표하러 왔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선 방문한 건 아니다"라며 "역사엔 공과가 있기 마련인데, 과는 되돌아보고 시정해 가야 되는 것이지만 아쉬웠던 점을 조문객이 장례식장에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부터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10시18분 빈소를 찾았다. 그는 생전 고인과 각별한 인연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생전에 두 차례 정도 뵀을텐데 고인한테 부담을 많이 드렸다"며 "노후된 영도다리의 전면 교체 비용을 시에 의존하지 말고, (롯데에서) 부담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결국, 교체비용은 롯데가 다 부담했다.

그는 "그것만해도 상당히 훌륭한 결단을 내린 것인데, 옆에 해안도로는 부산시에 해달라고 했는데 그것도 당신(신격호 명예회장)이 하라고 했다"며 "돌아가신 신 회장님한텐 내가 마음의 빚이 많다"고 회상했다. 이어 "흔쾌하게까진 아니지만, 계속 말씀드렸더니 받아들였다"며 "기업인이 나라를 위해 기여할 때는 기여를 해서 아주 좋은 점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2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해선 신화적인 기업인의 표상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김 전 의장은 "본인이 살아온 100년의 삶이 대한민국 현대사의 곡절과 굴절 속에서 신화적인 성공을 한 기업인의 표상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런 정신과 유산, 피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면면히 흐르고 있다고 생각하며, '하면 된다'는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는 의지와 용기가 이 분으로부터 유산으로 본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1시께엔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각각 빈소를 찾았다.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은 명예장례위원장을 맡았다.

이어 오전 11시50분께 박희태 전 국회의장도 빈소를 찾았다. 박희태 전 의장은 힘에 부친 듯 한 손으로 벽을 짚은 채 신발을 벗고 빈소에 들어갔다.

약 20여분간 조문을 마친 박 전 의장은 "남자로 태어나서 참 큰일하셨다. 부럽다"며 "전 국민의 추앙을 받으니 얼마나 행복스럽냐.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신 명예회장이 이룬 업적에 대해 묻자 박 의장은 "그걸 어떻게 필설로 얘기할 수 있겠냐"며 "신화적 존재"라고 강조했다.

주한 해외인사도 빈소를 찾았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오전 빈소를 조문했고, 하임 오셴 이스라엘 대사, 브루노 멕시코 대사 등 주한 해외인사도 빈소를 찾았다.

고은빛/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