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회장 서울 아산병원 빈소 현장

▽ 이재용 이어 끝없는 재계 조문 행렬
▽ 재계 어른, 손경식도 日출장 후 바로 빈소행
▽ "많은 후배 경영인들에게 귀감과 모범" 한목소리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인 20일,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총수 및 최고경영자들이 속속 장례식장으로 집결하고 있다. 재계 인사들은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해 "후배 경영인에게 귀감이 되는 인물"이라고 추모했다.

20일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진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엔 오전부터 재계 총수들이 방문했다.

이날 오전 8시30분께 최은영 한진해운 전 회장은 빈소를 찾았다. 그는 굳은 표정으로 빠르게 조문에 들어갔다. 최 전 회장은 신 명예회장의 여동생인 신정숙 씨의 장녀다.

오전 9시37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뒤 곧바로 빈소에 들어갔다. 그는 침통한 얼굴로 조화를 들고 조문했다. 12분간 유족들을 위로한 뒤 발걸음을 돌렸다. 신동빈 회장은 돌아가는 이재용 부회장을 문 앞까지 나와 배웅했다. 두 사람은 간단히 인사만 나눴다.

이재용 부회장은 "(신격호 회장과) 생전에 어떤 관계였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답 없이 자리를 떴다.

10시엔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도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10시35분께 김광수 농협 회장 외 임직원이, 37분엔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이 각각 빈소를 방문했다.

손경식 CJ그룹 회장도 일본 출장 직후 바로 빈소를 찾았다. 손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해 "전설적인 기업인"이라고 회고했다. 생전 신 명예회장과 친분을 묻는 질문에 그는 "국내에서도 많은 기업을 일으키지 않았냐"며 "원래 존경하던 분이고, 최고의 원로 경영진이셨다"고 답했다.

신 명예회장과 어떤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엔 "지난 1~2년간 우리가 어려운 시기를 지냈다"며 "앞으로 롯데가 더 발전할 일만 남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손 회장이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은 일정에 대해선 CJ그룹도 사전에 알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시58분엔 신윤건 대현 대표와 최윤준 아이올리 대표가 조문했다. 이어 11시2분엔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도착했다. 박용만 회장은 "얼마나 힘들게 롯데를 일궜나 싶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20일 오전 11시께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20일 오전 11시께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사진 = 이미경 기자)

이어 11시21분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도 빈소를 찾았다. 정몽준은 신격호 명예회장과 동향인 만큼, 더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 회장에 대해선 우리나라 많은 경영인들에게 모범을 많이 보였다고 평가했다.

정 이사장은 "롯데월드타워를 지을 때 저를 개인적으로 만나서 설명도 하셨고, 그 연세에 열심히 하는 걸 보면서 많은 감명을 받은 적 있다"며 후배 경영인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는 분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오 12시가 가까워지는 점심시간에도 재계 인사들의 조문은 이어졌다. 12시에 김윤 삼양그룹 회장도 조문에 나섰다. 김윤 회장은 "고인에 대해선 그래도 장수하셨으니까 애석해하지 마시라고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왔다"며 "고인과 특별한 인연은 없지만, 아들인 신동빈 회장과는 가깝게 지내니 아버지 명복을 빌기 위해 조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영수 동화 대표이사 일행도 조문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과 구자용 LS네트워크 회장도 조문에 나섰다.

고은빛/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