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39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조기 지급되는 대금은 오는 28일 정산분으로 LS산전은 이를 6일 앞당겨 설 연휴 전인 22일에 지급한다.

LS산전은 원자재 대금 결제나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수요가 집중되는 명절에 대금을 미리 지급해 중소 협력회사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LS산전 관계자는 “이번 납품 대금 조기 집행은 ‘함께 하여 더 큰 가치를’ 창출한다는 LS그룹 경영철학을 실천하는 차원”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LS산전과 협력회사가 바람직한 동반성장의 틀 안에서 ‘윈윈’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은 평소 협력회사를 제 2의 사업장으로 인식하고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2014년부터 설과 추석 등 명절에 앞서 자금을 조기 집행하는 한편 1억원 이하 대금에 대해서는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LS산전은 2013년 업계 최초로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해 대금회수율 개선을 통한 협력회사의 경영안정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 중소 하도급업체를 비롯한 거래기업에 대금을 신속하게 결제해 자금 유동성 확보를 돕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협력에 힘쓰고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