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브랜드로는 처음…일본 TV 시장 공략 청신호"

LG전자의 8K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일본 AV(음향·영상) 전문 매체 하이비(HiVi)가 주관하는 '하이비 그랑프리' 최고상을 받았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가 한국 TV 최초로 일본 브랜드를 제치고 하이비 그랑프리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하이비는 일본 최고 권위의 AV 전문지로 TV 분야 영향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최고의 제품을 선정한다.

LG전자의 올레드 TV는 하이비 추천 '베스트 바이'(Best Buy) 제품에도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 선정되고 있다.

일본법인장 이영채 상무는 "이번 수상은 LG만의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앞세워 일본 소비자를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LG 올레드 8K TV, 일본서도 호평…'하이비 그랑프리' 최고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