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북방국가와 경제협력에 새 지평을 열 수 있도록 신북방정책을 역점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올해가 명실상부한 신북방정책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도록 북방국가와 경협을 강화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한국과 러시아 간 철도와 전기·조선·가스·항만·북극항로·농림·수산·산업단지 등 9개 분야 협력을 뜻하는 '9개 다리 협력체계'를 확대·개편할 예정이다. 중앙아시아와 몽골 등 다른 북방국가와 중장기 협력 모델을 수립하고 양자·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 벨트도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1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이는 수출을 반등시키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홍 부총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올해 내 완전 타결과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을 공급하는 등 총력 지원을 통해 반드시 수출 반등을 이뤄낸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이날 회의에선 중국과 경제협력 추진방안도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양국의 교류나 협력에 대한 걸림돌을 최대한 걷어내고 문화·인적교류를 활성화할 것"이라며 "서비스 신산업 협력과 해외 인프라 등 공동 관심 분양에서 윈윈이 가능한 협력 기회를 적극적으로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총회 등 다자회의, 각종 양자회담에서 디지털 경제·혁신성장 논의를 선도하고 이슈를 선도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홍 부총리는 "우리의 강점을 레버리지로 논의를 선도하고 국익 확보에 주력하겠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논의 진전상황에 따라 언제든 남북경협을 본격화할 수 있도록 물밑에서 착실히 검토·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 같은 대외여건 개선 노력을 통해 국내 경기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긍정적 대외 모멘텀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국내 실물경기의 반등 및 도약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