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힌드라, 2300억 투자 내세우며
정부·산은에 지원 요청
'평택형 일자리' 적용될 수도
경영난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2022년 흑자를 목표로 3개년 정상화 계획을 추진한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는 2300억원을 투자하고, 2022년까지 흑자를 내겠다는 목표를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에 제시했다. 정부 및 산업은행에 자금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수순이라는 분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은 지난 16~17일 방한해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등을 만나고 돌아갔다. 고엔카 사장은 ‘쌍용차에 자금을 투자하고 글로벌 업체(포드)와의 제휴를 통해 3년 뒤 흑자전환하겠다’며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은 일단 대주주(마힌드라)가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쌍용차가 무너지면 한국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붕괴하고 대량 실업사태가 발생할 수 있어 정부가 마힌드라의 요청을 무작정 거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정부가 ‘상생형 일자리(평택형 일자리)’를 적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나온다. 쌍용차 평택공장의 3개 생산라인 중 가동이 중단된 2라인을 중국 전기차 업체에 빌려주고, ‘반값 연봉’ 노동자를 고용해 채용을 늘리는 방안이다. 하지만 쌍용차 노사는 해외 기술 유출 등을 이유로 평택형 일자리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