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국과 같이 고객의 흡연 여부에 따라 보험료에 차등을 두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홍민지 보험연구원 연구원은 19일 ‘KIRI 리포트’에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흡연 행태 변화와 보험회사의 리스크 관리’ 보고서를 실었다.

우리나라의 여성 흡연율은 2015년 5.5%에서 2018년 7.5%까지 올랐다. 성인의 전자담배 사용률은 2016년 이후 오르기 시작해 2018년 4.3%를 기록했다.

비흡연자의 위험도를 100%라고 했을 때 흡연자의 사망 위험도는 164%, 질병입원 위험도 154%, 질병수술 위험도는 141%로, 흡연자의 사망과 질병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이에 따라 미국과 영국에선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두 배가량 높은 보험료를 내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