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주요 임원진 병원에 모여 있는 상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연합뉴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연합뉴스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병세가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은 19일 "지난 밤 신 명예회장의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만일에 대비해 가족들과 그룹 주요 임원진이 병원에 모여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 회장도 급거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18일 영양 공급 관련 치료 목적으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