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 돈을 맡겨도 연 1.5%가량의 금리를 주는 일명 ‘파킹통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파킹통장은 잠시 주차하듯 짧은 기간 돈을 넣어두고 언제든 인출할 수 있는 상품입니다. 금리가 연 0.1~0.2%에 불과한 기존 수시입출금식 통장보다 연 1%포인트 이상 금리가 높은 것이 특징입니다. 작지만 확실한 이익이 보장되는 것이지요. 재테크에도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열풍이 불고 있답니다.

파킹통장은 최근 새롭게 등장한 상품은 아닙니다. 2015년 이후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은행이 주도적으로 파킹통장을 선보였습니다. 목돈이 생겼을 때 다음 투자처를 찾거나 용도가 생기기 전까지 일시적으로 보관하길 원하는 고객층을 끌어오겠다는 전략이었지요. 신한은행과 국민은행 등 시중은행을 따라잡기 위해 틈새시장을 발굴하고 나선 겁니다. 이때만 해도 일부 마니아층은 있었지만 ‘새로운 트렌드’라고 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파킹통장이 크게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2018년 말부터 입니다. 증권·부동산 시장이 주춤한 게 결정적인 계기가 됐습니다. 경기가 불확실해지면서 특정 분야에 목돈을 장기간 묶어두기는 부담스럽다는 고객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은행 관계자는 “본격적인 투자처를 정하기 전에 잠시 맡겨둘 만한 용도로 파킹통장이 제격이라는 입소문이 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킹통장은 부담 없이 재테크를 시작해보는 방법으로도 유용할 것 같습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