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패기로 신선한 자극 돼달라"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신입사원 교육-회장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신입사원 교육-회장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SK 제공

“회장님이 즐겨 보는 유튜브 채널이 궁금합니다.” “자주 찾는 맛집은 어디인가요?”

SK그룹 신입사원들이 최태원 회장에게 던진 질문이다. 최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그룹 신입사원 교육-회장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신입사원들의 행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젊은 패기를 바탕으로 공동체의 행복 추구를 위한 신선한 자극을 불어넣어 달라”며 “그런 실천이 SK는 물론 사회 전체 행복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조직에 불합리한 점이 있으면 이상하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며 “‘성공하면 행복할 거야’라고 생각하기보다 ‘나를 먼저 행복하게 만들자’고 생각하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최 회장은 “행복 추구를 위해 시간과 돈, 노력을 어디에 어떻게 쓰는지 데이터를 뽑아보고 측정하고 디자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