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업체 76%, 올해 경영계획 긴축·현상 유지

광주경영자총협회 소속 업체들의 76%가 올해 경영계획을 긴축 또는 현상 유지라고 밝혔다.

16일 광주경영자총협회가 최근 회원사 7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에 따르면 응답 업체의 39%가 경영계획 기조로 '긴축경영'을 꼽았다.

응답 업체의 37%는 '현상 유지'라고 밝혔다.

24%만 경영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올해 경영환경의 주된 애로 요인으로 노동정책 부담(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36%), 내수부진(30%), 기업규제 강화(11%) 등을 지적했다.

회사의 현 주력사업이 향후 주요 수익원으로 얼마나 지속할지에 대해 응답 업체 51%는 '5년 미만', 34%는 '10년 이상'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