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대면 영업으로 성장한 렌털업계
가정방문 필요 없는 제품 선보여

코웨이, 공기청정기 신제품 출시
바디프랜드·현대렌탈케어 등
조직 약한 후발주자도 가세
코웨이가 출시한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

코웨이가 출시한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

“맞벌이라 낮엔 집에 아무도 없는데 어쩌죠.” “낯선 이가 방문하는 게 좀 불편합니다.”

정수기 공기청정기 같은 렌털형 생활가전 시장은 방문판매인력이 가정을 주기적으로 방문해 제품을 관리해주는 면대면 방식으로 급성장해왔다. 방판인력이 두세 달에 한 번 필터 등을 교체하느라 20분가량 집에 머무른다. 약정고객들과의 친밀한 관계는 영업 노하우인 동시에 렌털업체의 자산이다. 30년 이상 된 한국 특유의 방문관리 시스템에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소비자가 직접 부품을 교체하는 ‘자가관리형’ 제품이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가정 방문이 필요 없어 가격이 저렴하고 그래서 굳이 렌털로 구입하지 않아도 된다.

트렌드와 맞아떨어져…시장 형성

코웨이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20’에서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를 선보였다. 기존 공기청정기는 필터를 꺼내려면 전면부를 뜯어야 했다. 하지만 이 제품은 필터를 위로 쑥 뽑을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프리필터의 세척 및 집진필터 교체 시점이 되면 LED 표시등이 반짝거린다. 코디(코웨이레이디)가 방문하지 않아 가격도 저렴하게 책정했다. 한국 시장에 곧 출시하며 유럽과 미국, 일본 등에도 내놓는다.
코웨이가 출시한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

코웨이가 출시한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

생활가전 1위인 코웨이가 자가관리형 공기청정기를 올해 첫 주력 제품으로 미는 것은 다양해진 소비자 취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코웨이는 소비자가 쉽게 만질 수 있도록 구조를 단순하게 설계했다. 관련 업계는 자가관리형 생활가전 시장이 막 형성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자가관리형 제품이 각광받게 된 건 1인 및 맞벌이 가구의 급증과 무관하지 않다. 방판인력과 정기점검 약속을 조율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 밀레니얼 소비자일수록 비대면 서비스를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고, 기기 조작에 거부감이 없다. 불경기로 가성비를 따지는 풍조가 자리 잡은 데다 소모품을 정기 배송하는 구독경제 서비스가 확산된 것도 그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마지황 하나금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접촉을 원치 않는 소비자를 겨냥한 비대면 마케팅이 방문 서비스가 필수적이던 렌털 영역까지 확산됐다”고 설명했다.

바디프랜드 등 후발업체 적극적

후발 주자들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방판인력 및 서비스 조직이 약한 한계를 극복할 기회라고 판단해서다.

바디프랜드는 시판 정수기가 전부 자가관리형 제품이다. 2014년 국내 최초로 셀프 필터 교체형 ‘W정수기’를 내놨다. 필터 3개의 정수 기능을 1개로 압축하는 등 보완해 올해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5년 전 렌털사업에 뛰어든 현대렌탈케어는 자가관리 제품을 무전원(無電源) 방식으로 설계했다. 소모품을 교체할 때 혹시 모를 감전사고를 예방하는 차원이다. 지난해 ‘더슬림 미니 직수형 정수기’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50% 이상 늘었다. 쿠쿠전자의 전체 제품 중 자가관리형 비중은 정수기 40%, 공기청정기 34%다. 10초 만에 필터를 갈아끼울 수 있는 점을 내세운 ‘인앤아웃 직수 정수기 10S’는 매달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일각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제품을 잘못 건드려 누수 등 고장이 발생하고, 전문가보다 위생 관리가 잘 안 된다는 단점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이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SK매직은 자가관리형 제품이 없으나 출시 여부를 저울질하기 시작했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전략실장은 “이미 출시한 제품 중 젊은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은 렌털 제품을 자가관리형으로 전환해 선보이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