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저축은행이 서민금융회사로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지금보다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공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 대출은 여전히 고금리라는 지적이 많다"며 "신용 평가 능력 제고, 금리 산정 체계 합리화, 적극적인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해 현재보다 낮은 금리로 중·저신용자에게 자금을 공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축은행 전체 대출 평균 금리(잔액 기준)는 2017년 12월 10.6%에서 지난해 9월 10.5%로 소폭 낮아졌다. 이 가운데 가계신용대출 금리는 23.3%에서 19.8%로 내렸다.

은 위원장은 대형 저축은행들이 법적 설립 취지를 살려 지역 서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자금공급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부터 지역 재투자 평가제도가 도입되는 만큼 저축은행은 지역경제에 이바지해야 한다"며 "정부도 저축은행의 지역 금융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리스크 관리도 소홀히 할 수 없는 과제"라며 "철저한 여신심사 등 리스크 관리 없이 가계대출에 치중하거나 고위험·고수익 자산 중심의 외형 확대에 주력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