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영국의 상용 전기차 업체 어라이벌에 1290억원을 전략 투자한다.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높여 급속도로 커지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는 목표다.

현대·기아차와 어라이벌은 16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투자 및 전기차 공동 개발에 대한 계약’을 맺었다. 계약식에는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과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어라이벌은 밴, 버스 등 상용 전기차 개발 전문기업이다. 2015년 설립돼 영국, 미국, 독일, 이스라엘, 러시아 등에 생산 공장과 연구개발 거점을 두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와 구동 모터를 하나의 패키지로 묶은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이 이 회사의 강점으로 꼽힌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위에 다양한 차체를 올리면 여러 차종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원가 절감 효과가 크고 차량 개발 기간이 단축된다고 현대·기아차는 설명했다. 현대·기아차와 어라이벌은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토대로 하는 유럽 전략형 밴, 버스 등 중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