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준중형 SUV 트레일블레이저 공개

한국GM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를 16일 공개했다. 소형 SUV인 트랙스보다는 크고 중형 SUV인 이쿼녹스보다는 작은 크기의 차다. 한국GM은 이날부터 사전계약을 받는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산업은행이 2018년 한국GM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할 때 기획한 차량이다. 인천 부평공장에서 생산해 국내외에 판매한다. 카허 카젬 사장은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에서 주도한 글로벌 모델이자 한국GM의 미래를 이끌 차세대 핵심 모델"이라고 말했다. 김성갑 노조위원장도 이날 언론발표회 행사에 참석했다.

이 차에는 GM 특유의 듀얼 포트 그릴이 적용됐고, 전체적으로 직선이 강조돼 강인한 인상을 준다. 총 8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차체 길이(전장)는 4425㎜이며, 차량 폭(전폭)은 1810㎜다. 가격은 1995만원부터 시작한다. 자동차업계에서는 기아자동차 소형 SUV 셀토스와 경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