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냉난방기 등 교체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
한국전력이 전통시장의 에너지효율 향상, 환경 개선, 시장 활성화 등을 위해 올해부터 5년간 28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오는 6월 종료 예정인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에 대한 보완책이다.

한전은 전국 1450여 개 전통시장에 맞춤형 지원을 한다고 16일 발표했다. 한전의 고유 사업과 연계한 에너지효율 향상 등 세 개 분야에 연간 57억원씩 지원하는 게 골자다.

에너지효율 향상은 전통시장 개별 점포의 LED(발광다이오드) 전등 교체, 전동기 교체,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등을 지원해 상인 부담을 줄이고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여기에 매년 8억6000만원씩 총 43억원을 투입한다.

전통시장 환경 개선에는 연간 32억원씩 160억원을 지원한다. 전통시장 내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와 배전 설비 정비를 지원하고 공용주차장에 전기차(EV) 충전기를 설치하는 데 활용한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전통시장을 홍보하는 등 시장 활성화 지원에는 별도로 연 16억4000만원씩 총 8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전은 지난달 정기 이사회에서 전통시장에 대한 전기요금 특례할인을 원칙적으로 폐지하되 다른 방식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주겠다고 밝혔다.

한전은 중소벤처기업부, 상인연합회 등과 상설 협의체를 구성해 이달부터 운영한다. 전통시장 지원사업의 우선순위 및 시기, 신규사업 추가, 사업 간 조정 등을 결정하기 위해서다.

한전과 계열 발전사들은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별로 ‘1지사(支社) 1장(場)’ 자매결연을 맺어 소형점포, 상가건물 등의 화재예방 활동에 나선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력사업의 특성과 연계한 전통시장 맞춤형 지원 모델을 제시하고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