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대책위 "우리·하나은행 경영진 해임하라"…금감원에 진정

대규모 원금손실을 부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투자 피해자들의 모임인 DLF피해자대책위원회와 시민단체 금융정의연대가 우리·하나은행 경영진의 해임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16일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

대책위 측은 진정서 제출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금감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은행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전 하나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 경영진의 해임을 요구했다.

이들은 "하나·우리은행은 해외금리 하락 시기에도 초고위험의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인 DLF 판매를 강행해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했다"며 "피해자들과 자율조정을 진행 중이지만, 온갖 꼼수를 부리며 배상금액을 낮추는 데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두 은행은 언론을 통해서는 최대한 배상하겠다고 하면서 자율조정과 관련한 DLF대책위의 질의에는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고 있다"며 "금융당국의 더 적극적이고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금감원은 DLF 사태와 관련해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들 경영진에 대한 제재를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