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 등, 설 맞아 '상생' 차원
삼성, 1조2000억 물품대금 앞당겨 지급

삼성이 설을 앞두고 1조2000억원 규모 물품 대금을 협력사에 조기 지급한다.

16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10개 계열사가 협력사에 최대 2주 이상 물품 대금을 먼저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11년부터 물품 대금을 월 4회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계열사들도 월 3∼8회 현금으로 준다.

삼성 계열사는 협력사의 최저임금제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인상분을 납품 단가에 반영해 지급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협력사 대상 상생펀드와 물품대금지원펀드 대상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했고 ‘우수 협력회사 인센티브’도 2차 협력사까지 넓혔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농어촌 마을의 소득 증대를 돕기 위해 전국 사업장에서 온·오프라인 직거래 장터(사진)를 운영한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19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오는 23일까지 삼성 계열사 전국 사업장에서 차례로 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를 연다. 삼성은 지난해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비전을 발표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