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의 출근이 노동조합의 반대로 또 다시 무산됐다. 공식 임명된 지 14일째로 금융권 통틀어 역대 최장 '출근 저지' 기록이다.

윤 행장은 16일 오전 8시30분 출근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지난 7일 출근 시도가 무산된 후 9일만이다. 윤 행장은 그간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외부 사무실로 출근을 해왔다. 노동조합원 100여명은 8시께부터 기업은행에 집결해 윤 행장의 출근을 막아섰다. 대화에 응하지 않겠다는 표시로 ‘X’가 그려진 마스크를 썼다. 윤 행장이 노조위원장과 대화를 시도했지만 노조는 대화 대신 성명서만 낭독했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윤 행장과 직접 대화하지 않겠다”며 뒤로 멀찍이 물러나 있었다. 윤 행장은 결국 2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국책은행장에 임명되고 2주가 넘도록 출근을 못한 경우는 윤 행장이 처음이다. 시중은행을 포함하면 지금까지 노조 반대로 가장 오랫동안 출근을 못한 행장은 2013년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이다. 윤 행장과 마찬가지로 행장 선임 뒤 14일 동안 노조 저지로 출근하지 못했다. 윤 행장이 17일에도 출근하지 못하면 최장 기록을 갱신하게 된다. 노조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7년전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이 낙하산과 관치라는 이유로 기업은행장 임명에 반대해 낙마한 허경욱 전 기획재정부 차관과 윤 행장의 이력은 거의 비슷하다”며 “청와대는 상황 논리로 자기모순을 덮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허 전 차관과 윤 행장은 모두 기재부 출신으로 국제통화기금(IMF)을 거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대표부 대사를 지냈다는 점까지 경력이 유사하다. 윤 행장은 출근이 가로막힌 뒤 기자들에게 “일반 국민과 중소기업에도 현 사태를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며 “대화를 위한 채널을 계속 열어둘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한 발씩 물러서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노조는 지난 15일 윤 행장이 부행장 인사가 아닌 육아휴직 대상자에 대한 인사를 빨리 해야 한다는 내부 성명서를 발표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오후 상반기 정기인사에 앞서 출산·육아 등의 사유로 휴직과 복직이 예정된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사발령을 냈다. 낙하산 인사에 대한 노조의 사과 요구도 수위가 낮아지고 있다. 김형선 노조위원장은 “이번주부터 윤 행장의 자진 사퇴는 얘기하지 않고 있다”며 “윤 행장이 청와대 경제수석까지 지낸 만큼 청와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들고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