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점 세 번째 출근 실패, 선임 이후 14일째
"잘 풀리길 기대…대화 채널 열고 기다릴 것"

노조 "청와대·여당 책임 있는 사과가 먼저"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 출근이 세 번째 저지당했다. 윤 행장은 앞서 지난 3일, 7일에도 본점으로 출근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발길을 돌렸다.

지난 2일 기업은행장으로 선임된 윤 행장은 14일째 본점으로 출근하지 못하고 있다. 2013년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의 14일 출근 무산 기록과 동일하다. 노조가 당분간 출근 저지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만큼 최장 기록은 깨질 것으로 보인다.

윤 행장은 노조와 충돌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지난 7일 이후 본점 출근을 자제했지만 이날은 노조와의 대화를 위해 본점으로 향했다.

윤 행장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본점에 나타났다. 그는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는 노조에 대화를 요구했지만 노조 측의 '침묵 시위'로 대화는 무산됐다. 윤 행장은 대화 시도 5분 만에 자리를 떠나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로 향했다.

노조 측은 대화 대신 이달 초 발표한 '정부와 청와대는 윤종원 뒤에 숨지 마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기업은행 관계자가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을 부르며 대화를 재차 요구했지만 노조는 끝내 답하지 않았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 세 번째 출근을 시도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또다시 발길을 돌렸다. 윤 행장은 "일반 국민과 직원들, 중소기업 고객 중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 송구스럽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 세 번째 출근을 시도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또다시 발길을 돌렸다. 윤 행장은 "일반 국민과 직원들, 중소기업 고객 중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 송구스럽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윤 행장은 대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일반 국민과 직원들, 중소기업 고객 중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아 안타깝다"면서 "은행을 위해서라도 빨리 잘 풀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하루빨리 잘 풀렸으면 좋겠다"면서 "(노조와의) 대화 채널은 계속 열어두고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겠다는 기존 약속을 어겼다"면서 "청와대와 여당의 책임 있는 사과가 먼저"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윤 행장이 노조의 반대로 발길을 돌리는 모습이 반복적으로 연출될 경우 여론이 악화될 수 있다는 사실을 경계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갈등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제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실제 대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갈등이 장기화될 경우 노사 모두에게 안 좋은 영향이 미칠 수 있다. 양측이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