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는 다음 달 3일 주택연금 신규 신청자부터 주택연금 월 지급금을 변경한다고 16일 밝혔다.

주금공은 매년 말 △통계청이 발표하는 국민생명표의 기대수명 △주택가격 상승률 △이자율 추이 등 주택연금 주요변수 재산정 결과를 반영해 주택금융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월 지급금을 조정한다.

다음 달 3일부터 주택연금 신청자의 월 수령액은 일반 주택의 경우 기존 대비 평균 1.5% 늘어난다. 지난해말 발표된 기대수명은 크게 증가하지 않은 반면 이자율은 지속 하락함에 따라 월지급금이 상승했다.

가입연령별 주택연금 월 수령액은 평균 △60대 3.9% 증가 △70대 1.4% 증가 △80대 0.5% 감소 △90대 1.0% 감소한다. 또 주택가격별 월수령액은 평균 △3억원 2.3% 증가 △5억원 2.3% 증가 △7억원 1.0% 증가 △9억원 0.7% 감소한다.

주금공 관계자는 "월지급금 변동률이 가입연령이나 주택가격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주택연금 가입을 고려하고 있는 분들은 가입전 공사에 문의하면 월수령액에 대한 자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