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어 또 정부 예산으로 개최
정부가 주도하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전시회'가 작년 1월 말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한경DB

정부가 주도하는 '한국 전자·IT산업 융합전시회'가 작년 1월 말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한경DB

정부가 작년 졸속으로 추진했던 ‘관(官) 주도형 CES(소비자가전박람회)’를 또 열기로 했다. 첫 회 때의 흥행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행사 장소를 서울 삼성동 코엑스로 바꾼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18일부터 사흘간 코엑스에서 ‘제2회 한국 전자·IT(정보기술)산업 융합 전시회’를 개최한다. 주무 부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다. 각각 별도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작년 1월 말에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같은 행사를 연 적이 있다. 민간 전시회가 적지 않은 상황에서 관제 행사를 급조해 기업들 사이에선 ‘보여주기식 행사’라는 불만이 적지 않았다.

정부는 다음달 열리는 ‘한국판 CES’에 작년처럼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네이버 등 대기업 및 스타트업의 참석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올해는 통신사 참여를 유도해 판을 키우기로 했다. 정부 예산을 투입하는 만큼 기업 참가비를 낮춰 참여도를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처럼 관람할 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작년엔 미국 CES에 출춤했던 전시 물품을 급히 공수해 2~3주 만에 한국 행사에 참가했다”며 “정부가 전시회 참여를 종용하고 있어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