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은행이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로부터 장기신용등급 'BB'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베트남 내 은행 중 가장 높은 등급이자 베트남 국가신용등급과 같은 수준이다.

S&P는 신한베트남은행 리포트에서 신한금융그룹의 신한베트남은행에 대한 안정적 지원을 고려해 그룹의 장기신용등급인 A+등급과 비슷한 수준인 A등급을 부여했으나 베트남의 국가신용등급(BB)을 반영해 최종 BB등급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S&P의 신용등급 평가 체계에서 개별 기업의 신용등급이 해당 소재지 국가신용등급을 상회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어서다.

신한베트남은행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획득해 고객과 투자자들에게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은행이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