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가 제기하는 문제, 함께 풀어나갔으면"
윤종원 기업은행장, 세번째 출근 시도도 실패…"기다리겠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임기 14일 차인 16일 집무실로 출근을 시도했지만 노동조합의 저지로 성사되지 못했다.

지난 3일 임기를 시작한 후 세 번째 출근 시도가 다시 가로막힌 것으로, 노조와의 갈등이 장기화하는 분위기다.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서울 을지로 본점 주차장에 도착한 윤 행장은 후문 앞에 대기하고 있던 노조 측에 다가가 김형선 노조위원장을 찾으며 대화를 시도했다.

노조원 100여명은 미리 나눠 가진 마스크를 끼고 대화에 응하지 않았고, 김 위원장도 앞으로 나서지 않았다.

노조 측은 이달 초에 배포했던 '정부와 청와대는 윤종원 뒤에 숨지 마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낭독하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사측 관계자가 "위원장님! 나오십시오"하고 김 위원장을 찾았지만, 결국 윤 행장은 말문을 트지 못한 채 이번에도 1∼2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윤종원 기업은행장, 세번째 출근 시도도 실패…"기다리겠다"

이후 윤 행장은 기자들과 만나 "많이 안타깝다"며 "일반 국민과 직원들, 중소기업 고객 중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은데 은행을 위해서라도 빨리 잘 풀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조가 제기하는 문제를 같이, 함께 풀어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노조와의 대화 여부를 묻는 말에는 "계속 채널을 열어두고 있다"며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노조는 윤 행장이 은행 현장 경험이 없는 관료 출신이라는 이유로 '낙하산 행장'으로 규정하고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화는 하겠지만, 그 상대는 윤 행장이 아니라 윤 행장을 임명한 정부와 과거 '낙하산 인사 근절' 정책협약을 맺었던 여당이 돼야 한다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여러 채널을 통해 대화 제의가 오고 있기는 하지만 실제로 대화가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며 "당·정·청의 책임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투쟁은 끝까지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