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신세계인터내셔날, 한중관계 회복에 성장여력 확대"

대신증권은 16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올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26만원에서 32만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유정현 연구원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작년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6% 증가한 3천844억원이고 영업이익은 40% 늘어난 251억원을 기록하면서 실적이 크게 개선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유 연구원은 "올해도 실적 상향 및 한중 관계 회복에 따른 화장품 산업의 성장 여력 확대가 전망된다"며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주가가 최근 1개월간 30% 이상 급등한 데 따른 피로감이 있지만, 화장품 기업 중에서도 단기 성장 모멘텀이 확실하다는 점과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부담이 상대적으로 작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1분기 중 롯데 면세점 명동점과 호텔신라 면세점 장충점에 신규 입점할 예정으로, 앞서 온라인 면세점 입점으로 매출이 50억원가량 발생한 점을 고려하면 오프라인 매장 입점에 따른 매출 확대 효과는 더욱 크게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