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사용자 경험 등 상품성 전반에 한국적인 아름다움 반영
-두 줄의 쿼드 램프가 제네시스 새 패밀리룩


제네시스가 브랜드 첫 SUV인 GV80에 '여백의 미(Beauty of White Space)'를 강조했다.

15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GV80 신차 발표회에 참석한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GV80은 상당히 많은 기술을 항공기 콕핏처럼 복잡하게 제어하는 게 아니라 사용자가 필요할 때에만 나타내는 컨셉트, 즉 '여백의 미'에서 이어진 제품"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GV80를 만든 건 여백의 미와 두 개의 줄"


GV80은 조작버튼 개수를 줄여 탑승자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설정했다.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카페이, 손글씨로 목적지 설정이 가능한 통합 컨트롤러, 원격진단 상담, 내차 주변 스마트폰 확인 기능, 발레 모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의 품목을 다 담았지만 제어 방식을 단순화해 사용자의 혼란을 줄였다는 것. 또 새 2스포크 스티어링휠과 보석을 얹어놓은 듯한 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 등을 통해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 측면에서도 혁신을 이뤘다는 게 이 전무의 설명이다.

이 전무는 GV80의 외관에 대해 "GV80의 하이라이트는 환상적인 사이드 뷰에 있다"며 "후륜구동 차 가운데서도 이만한 프로포션은 아직 없었다"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GV80 외관은 '역동적인 우아함'이라는 디자인 컨셉트를 적용해 대형 SUV의 웅장함을 표현했다. 특히 그가 강조한 측면은 포물선 모양의 캐릭터라인 '파라볼릭 라인'과 근육질을 연상케 하는 어깨선 '애슬래틱 파워 라인'의 대비가 두드러진다. 이를 통해 GV80이 기존 SUV에서 볼 수 없었던 우아한 스타일을 갖추게 됐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어 그는 GV80의 헤드램프, 펜더의 사이드 리피터, 테일램프에 들어간 두 줄의 LED를 두고 "제네시스는 두 줄로 간다"고 말했다. 두 줄의 조명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을 이루게 됐다는 것. 이 디자인 요소는 향후 출시할 G80, GV70 등의 신차에서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제네시스, "GV80를 만든 건 여백의 미와 두 개의 줄"


한편, 제네시스는 직렬 6기통 3.0ℓ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추후 2종의 가솔린 엔진을 더할 예정이다. 올해 GV80의 국내 목표 판매대수는 2만4,000대로 설정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s@autotimes.co.kr


▶ 제네시스 GV80, 이것저것 넣다보니 '8,340만원'
▶ 제네시스, GV80 출시...6,580만원부터
▶ 벤츠코리아, 마이바흐로 상위 1% 잡는다
▶ 폭스바겐, 지난해 628만대로 글로벌 1위 입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