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7년만에 처음으로 감소세

지난해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2012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16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309만2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2018년 312만1천TEU보다 2만9천TEU(0.9%) 감소한 것이다.

인천항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물동량이 늘었고, 특히 2015년 송도국제도시 10공구에 인천 신항이 개장하면서 3년 연속 10% 안팎의 물동량 증가율 고공행진을 했다.

인천항의 연도별 물동량은 2012년 198만1천TEU, 2013년 216만TEU, 2014년 233만4천TEU, 2015년 237만6천TEU, 2016년 267만9천TEU, 2017년 304만8천TEU이다.

그러나 2018년 물동량 증가율이 전년 대비 2.3%로 떨어졌고 지난해는 감소세로 돌아섰다.

인천항만공사는 미국의 이란 제재로 인천∼중동 항로가 끊겨 연간 4만TEU에 달하는 물동량이 사라졌고 경기 둔화 영향으로 인천항의 주요 화주인 수도권 수출입 기업의 물동량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항의 지난해 1∼11월 국가별 물동량 비중은 중국 60.7%, 베트남 10.6%, 태국 3.8%, 대만 3% 등으로 집계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올해 물동량 목표치를 지난해와 같은 325만TEU로 정하고 마케팅에 주력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