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엔카 마힌드라 사장 방한해 산업은행 및 정부 관계자 면담
-한국지엠 사례 따를까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인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이 16~17일 방한한다. 정부 관계자를 만나 한국지엠 사례처럼 우리 정부에 지원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고엔카 사장은 16~17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16일 노조 위원장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KDB산업은행 관계자와 면담을 진행하고 17일에는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등 정부 관계자와 면담을 갖는다.

방한 목적은 한국 정부의 지원 가능성을 엿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는 쌍용차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근 2,300억원을 직접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마힌드라그룹은 '산업은행이 쌍용차를 지원할 경우'라는 단서를 달았다. 마힌드라는 2013년 쌍용차 인수 뒤 2013년 800억원, 2019년 500억원 등 두 차례의 유상증자만 단행했다.

업계는 한국지엠의 전례가 참고될 것으로 내다봤다. GM은 산은과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한국지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으며 결국 산은은 8,100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쌍용차 대주주 마힌드라, 韓 정부 지원 요청하나


한편, 르노삼성도 최근 본사 임원 방문이 예정됐다. 르노그룹 호세비센테 데로스 모소스 제조총괄 부회장이 이달 말 방한해 부산시 관계자들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노조의 잇따른 파업에 경고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관측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에 총 180억원 투자 유치
▶ '에너지 모빌리티'로 움직이려는 일본
▶ 제네시스 GV80, 이것저것 넣다보니 '8,340만원'
▶ 제네시스, GV80 출시...6,580만원부터
▶ 현대차 KSF 잠정 중단, 폐지 수순 밟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