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현대중 노조 "울산 배제 사용후핵연료 기구 해산하라"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노조 등은 15일 "산업부는 울산시민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출범한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를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이상수 현대차 노조 지부장과 조경근 현대중 노조 지부장, 민주노총 울산본부 운영위원 등은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부가 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는 울산시민을 무시하고 단독으로 기구를 출범시켰고, 위원 구성과 주민 의견 수렴조차도 경주시민만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월성원전 기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안에 경주시민은 5만6천명, 울산시민은 101만명이 거주하고 있고, 반경 20㎞를 기준으로 해도 경주시민은 4만7천명, 울산시민은 44만명이 거주한다"며 "울산시민은 사용후핵연료 관리 정책의 당사자임에도 의사 결정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울산시와 북구, 의회와 시민단체 등이 산업부에 건의서를 보냈지만, 산업부는 이를 무시하고 밀실 속에서 임시방편만 마련하려고 한다"며 "졸속으로 운영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와 경주지역실행기구를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핵폐기물 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 노동자 연대를 조직할 것"이라며 "120만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일방적인 핵폐기물 저장시설 건설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