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포스코인터내셔널 등 수주
비스크라주 우마쉐 지역 약 13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현대건설, 약 6741억원 차지"
알제리 우마쉐3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자료 현대건설)

알제리 우마쉐3 복합화력발전소 위치도(자료 현대건설)

현대건설(41,450 -0.72%) 컨소시엄(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포스코인터내셔널(18,000 0.00%))이 북아프리카 지역 알제리에서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알제리 국영 전력청(Sonelgaz) 산하 자회사인 하이엔코(HYENCO :Hyunson Engineering&Construction Spa)에서 발주한 총 7억3000만 달러(약 8500억원) 규모의 ‘우마쉐3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계약했다.

이중 현대건설이 차지하고 있는 부분은 약 5억8000만 달러(약 6741억원) 다. 현대건설은 이달에만 18억달러(약 2조1000억원)의 수주를 올리게 됐다.

발주처인 하이엔코(HYENCO)는 2015년 11월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전력청과 함께 설립한 합작사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엔코는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5개 유사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를 건설할 계획이다.

알제리 정부는 급증하는 전력 소비량 충족을 위해 향후 10년 간 총 2만MW(메가와트)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수도 알제(Algiers)에서 동남쪽으로 340km떨어진 비스크라(Biskra)주 우마쉐 지역에 약 130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연평균 발전량은 968만MWh(메가와트시)규모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내 성공적 공사 수행으로 견고히 쌓아온 발주처 신뢰 및 네트워크를 통해 합작사 파트너로 선정돼 수주 기회를 확보했다”며 “하이엔코를 아프리카 최대 EPC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알제리에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했다. 2012년 아인아르낫 복합화력 발전소, 비스크라와 지젤에 각각 1600㎿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