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계열 물류기업인 판토스는 러시아에서 최대 철도 물류기업인 PJSC트랜스컨테이너사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운송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판토스를 통해 물건을 보내면 한국 상품이 시베리아횡단철도를 통해 유럽까지 닿을 수 있게 됐다.

판토스는 앞으로 주 1회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폴란드, 체코, 헝가리 등으로 향하는 블록트레인(논스톱 급행 화물열차)을 운영할 방침이다. 판토스 관계자는 “시베리아횡단철도를 이용한 정기적 독점계약은 국내에선 처음”이라며 “기존 해상을 통하는 경우보다 절반가량 시간이 줄어 21~23일이면 유럽에 도착한다”고 설명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