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기연, 중기 무인운반차 정지 정확도 높여 대기업 납품 도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생기연)은 15일 무인운반차를 제조하는 중소기업 '오토라트'에 기술 지원을 해 대기업에 납품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무인운반차는 각종 화물을 지정된 노선에 따라 반복 운송하는 자율주행 차량이다.

정지 신호를 받고서 정해진 위치에 정차하는 '정지 정확도'가 무인운반차 성능의 핵심이다.

오토라트 무인운반차의 정지 정확도는 ±25㎜ 안팎 수준이었다.

오차 범위가 넓어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생기연 정밀가공제어그룹 조한철 박사 연구팀은 무인운반차 정지 정확도를 ±15㎜ 이내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미끄러운 바닥에서도 접지력이 충분한 휠 구조도 고안했다.

향상된 정지 정확도를 바탕으로 오토라트는 이달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무인운반차 5대를 납품할 수 있었다.

해외 업체가 장악하고 있는 무인운반차 시장에서 국내 중소기업이 대기업에 납품하는 성과를 이뤄냈다고 생기연은 설명했다.

조한철 생기연 정밀가공제어그룹 박사는 "정지 정확도 기술 국산화를 이뤄낸 만큼 국산 무인운반차가 빠르게 보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