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가 급등에 머스크 4천억원 성과급 '눈앞'

전기자동차 제조사 테슬라의 주가 급등으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조만간 4천억원이 넘는 성과급을 받게 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은 14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최근 주가 급등으로 시가총액 1천억 달러 달성을 앞두고 있다면서 머스크가 3억4천600만 달러(약 4천17억원) 규모의 성과급 주식을 받게 될 날이 머지않았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현재 일반적인 월급이나 보너스를 받지 않는 대신 테슬라의 시가총액이나 경영 성과 달성 수준 등 조건에 따라 지급되는 성과 기반 주식옵션을 갖고 있다.

이 옵션 지급 조건은 총 12단계로 나뉘어 있으며 단계별로 그에 따른 주식을 보상으로 받는 방식이다.

이 중 1단계 조건으로 시가총액 기준이 있다.

즉 시가총액이 1천억 달러를 넘어 그 뒤 1개월과 6개월 평균 시총이 1천억 달러를 웃돌아야 한다는 것인데, 현재 시총은 969억5천700만 달러로 최근 주가 상승 추이를 볼 때 기준 달성이 눈앞에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주당 537.92달러인데, 554.81달러로 오르면 시총이 1천억 달러를 달성하게 된다고 미국 CNBC 방송은 추산했다.

또 다른 조건인 4개 분기 연속 매출 200억 달러 혹은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15억 달러는 이미 지난해 달성했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의 19%에 해당하는 주식 3천400만주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마지막 단계의 옵션 지급 조건은 시총 6천500억 달러 달성 등이며 이 경우 머스크는 총 2천3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