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21일부터 '1천원 버스' 전면 시행

전남 해남군이 21일부터 관내 농어촌버스의 1천원 요금제를 전면 시행한다.

이 버스는 성인 1천원, 중고생 800원, 초등학생 500원의 단일 요금으로 관내 어디나 갈 수 있다.

기존 농어촌 버스는 기본요금 1천300원에 운행거리 10km 초과 시 km당 116.14원의 초과 운임을 지불했다.

1천원 버스 시행으로 원거리 버스를 이용하는 지역민의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미 농어촌 행복도우미, 해남사랑택시(100원 택시), 청소년 안심귀가택시(1천원 택시), 장애인 콜택시 등을 운행하고 있다.

1천원 버스 운행을 위해 해남군과 해남교통은 14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민선 7기 교통환경분야의 공약으로 농어촌 지역 계층별 교통복지의 확대를 중점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며 "1천원 버스 시행으로 주민 교통비 부담 경감은 물론 군민 복지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