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군이 관광을 겸해 단양느림보길을 걸으며 겨울 정취를 즐길 것을 추천하고 나섰다.

군은 2014년부터 관광 명소를 중심으로 도보여행 코스를 개발한 뒤 2018년에 이들 코스를 단양느림보길로 명명하고 계절마다 다채로운 행사를 열고 있다.

"단양느림보길 걸으며 겨울 정취 즐기세요"

단양느림보길은 느림보강물길, 느림보유람길, 소백산자락길을 통칭하는 말이다.

느림보강물길은 삼봉길과 석문길, 금굴길, 상상의 거리, 수양개 역사문화길 등 단양강변을 따라 5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총 길이는 16.1km이다.

상상의 거리 구간에서는 국내 최대 민물고기 수족관인 다누리아쿠아리움을, 수양개 역사문화길 코스에서는 단양강잔도, 이끼 터널, 수양개 빛 터널을 구경할 수 있다.

삼봉길과 석문길, 금굴길에는 도담삼봉, 석문, 금굴 등 문화 유적이 많다.

느림보유람길은 선암골 생태유람길길, 방곡 고개넘어길, 사인암 숲소리길, 대강 농촌풍경길로 구성된 36.6km 순환 코스다.

느림보유람길의 가장 큰 매력은 단성면과 대강면의 계곡 길을 따라 걸으면서 수려한 풍광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다.

소백산의 지맥을 따라 조성된 소백산자락길은 죽령옛길과 가리점마을 옛길, 황금 구만냥길, 온달평강 로맨스길, 십승지 의풍옛길 등 5개 코스로 총 73km 길이다.

군은 영춘면 하리부터 남천리 성골까지 3km 구간에 생태탐방로를 조성하는 느림보 생태유람길 조성사업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 1구간 사업을 완료했으며 솔밭공원부터 남천야영장까지 2구간 사업은 내년 말 완료된다.

군 관계자는 15일 "가벼운 배낭을 메고 여유롭게 걸으면서 겨울 정취를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도보 여행코스"라며 "이번 주말 단양느림보길을 걸어보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