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국 국가하천 모든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종합상황실에서 CCTV로 수문상태를 점검하고 자동 수위계로 하천 수위를 점검하면서 실시간 원격으로 수문을 여닫으며 관리하는 체계다.

지금까지는 지역 주민 등을 민간 수문관리인으로 지정하고 사람의 경험으로 수문을 조작해 왔는데, 이를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개선하기로 한 것이다.

국토부는 시스템 우선사업지로 대구 북구(금호강)와 충북 옥천(금강), 전남 화순(지석천) 등 14곳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사업비를 우선사업지 지자체에 2월까지 지원할 계획이며, 각 지자체는 신속하게 사업에 착수해 연내 사업을 완료하게 된다.

국토부는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5년까지 국가하천의 모든 수문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 각 지자체가 지방하천 내 수문에도 같은 시스템을 적용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실시간 수위 정보를 기반으로 수문을 조작해 침수피해를 최소화하고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국지성 집중호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